LIVE 제보하기

검찰 'MB 자원외교 의혹' 재수사…이번엔 '윗선' 밝힐까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18.06.04 12: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검찰이 이명박 정부 시절 자원외교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 사실상 재수사에 들어갔습니다.

검찰은 2015년 시민단체와 감사원의 고발장을 접수해 부실투자의 책임 소재를 따져봤지만 일부 에너지 공기업 사장의 독단적 판단이었다는 결론에 그친 바 있습니다.

이번 수사에서는 청와대를 비롯한 '윗선'이 의사결정에 개입했는지가 핵심이 될 전망입니다.

사정 당국에 따르면 대검찰청은 최근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이명박 정부 시절 해외자원개발사업에 대해 수사 의뢰를 받고 사건을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2부에 배당했습니다.

검찰은 산업부의 조사결과를 넘겨받아 2015년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의 수사기록과 함께 검토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