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사라진 우리 개가 캐나다에?…누군가 몰래 보낸 입양

하대석 기자 hadae98@gmail.com

작성 2018.05.31 21: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실종된 
저희 집 개가
캐나다에 있대요 이미지 크게보기
3년 전인 2015년 9월 16일.
사라진 점순이와 다섯 마리의 강아지. 이미지 크게보기
점순이가 사라진 날, CCTV에 포착된 한 사람.
그는 평소 동네에서 개밥을 주던
백 모 씨였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백 씨 집에 찾아가봤더니
유난히 많은 개가 있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저는 온 동네 개들을 다 보살피고 있어요.
한결같이 사람들이 악독해요.
그 개들은 한 일주일 이상 굶는 거는 예사예요.”
- 백 모 씨 / 개 밥 주고 다닌 여자

터무니없는 모함을 당하고 있다며
억울해하는 백 씨. 이미지 크게보기
그런데, 최근 백 씨의 SNS에서
점순이와 똑닮은 개 ‘타샤’가
캐나다로 입양을 갔다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타샤는 점순이와 똑같이 생겼습니다.

“특히 우측 눈을 보면 얼룩 패턴들이 있어요.
99% 이상이라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 황민구 박사 / 법영상분석 전문가 이미지 크게보기
타샤를 캐나다로 입양 보낸 건 맞지만
어디에서 구조했는지 모르겠다는 백 씨.
그녀는 자신이 입양을 보내
개들이 더 행복해졌을 거라고 주장합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타인의 개는 법적으로 재산입니다.
동물 학대 정황을 발견하면 경찰서에 신고 후 
동물보호 감시원의 도움을 받아
보호 조치를 하는 게 맞습니다.”
- 김동환 동물보호 감시원 / 고양시 동물보호팀 이미지 크게보기
최근 경찰이 재수사에 착수한 점순이 실종사건.

캐나다의 타샤가 3년 전 사라진 점순이가 맞다면
백 씨는 그 책임을 피하기 힘들 것입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3년 전, 수상한 사람에 의해 사라졌던 개 점순이. CCTV에 찍힌 범인은 그동안 마을에서 자주 보이던 개밥 주는 여인과 상당히 비슷한 복장을 입고 있었습니다. 심지어 백 여인의 SNS에선 3년 전 사라진 점순이와 똑닮은 '타샤'를 입양 보내 사실이 발견됩니다.

취재진은 수소문한 끝에 그 여인(백 여인)을 찾아가 취재를 했지만 백 여인은 본인을 '동물애호가'로 지칭하며 좋은 여건에서 생활하지 못하는 개들을 안타까워 밥을 줬을 뿐이라고 합니다.

타샤를 캐나다에 입양 보낸 건 맞지만 타샤를 어디에서 구조한 것인지는 기억나지 않는다는 백 여인. 미제 사건이 됐던 점순이 실종사건은 3년 만에 재수사에 착수한 상황이며 이 수사를 통해 캐나다의 타샤가 3년 전 사라진 점순이라면 백 여인은 그 책임을 피하기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글·구성 김지영 인턴 / 그래픽 김태화 / 기획 궁금한 이야기 Y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