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통일부 "北, 핵 실험장 폐기 취재 南 기자단 명단 수령 안 해"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5.18 17:19 수정 2018.05.18 17: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통일부 "北, 핵 실험장 폐기 취재 南 기자단 명단 수령 안 해"
정부는 18일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 취재를 위한 방북 기자단 명단을 통보하려 했으나 북한이 받지 않았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정부는 오늘(18일) 북측의 초청에 따라 23일부터 25일 사이에 예정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를 취재할 우리측 기자단 명단을 판문점을 통해 북측에 통지하려고 했으나 북측은 통지문을 접수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북측에서 접수하지 않는 이유 등과 관련해 별다른 언급은 없었다"고 덧붙였습니다. 

북한이 남측에서 보내려는 문서의 수령을 거부한 것은 남북고위급회담을 일방적으로 연기하고 대남 비난에 나서면서 경색된 남북관계 때문으로 보입니다. 

북한은 지난 16일 새벽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 훈련 등을 문제 삼아 당일 열릴 예정이었던 남북고위급회담을 연기했습니다. 

이에 정부가 유감을 표명하자 17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이 조선중앙통신 기자와 문답을 통해 "북남고위급회담을 중지시킨 엄중한 사태가 해결되지 않는 한 남조선의 현 정권과 다시 마주앉는 일은 쉽게 이루어지지 않을 것"이라며 남측을 비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