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BBK 김경준 "한국 입국금지 해제해달라" 법무부에 요청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5.18 16:58 수정 2018.05.18 17: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BBK 김경준 "한국 입국금지 해제해달라" 법무부에 요청
이명박 전 대통령과 관련한 의혹을 제기했던 BBK 전 대표 김경준(52)씨가 한국 입국금지를 해제해달라고 법무부에 요청했습니다.

김 씨는 18일 법률 대리인을 통해 낸 보도자료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와 관련해 진실을 감추기 위한 목적으로 행해진 강제퇴거 명령과 이에 따른 입국금지 조치를 특별 해제해 주시라고 요청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2017년 3월 28일 출소 당일 박근혜 전 정부의 황교안 대행 체제 아래에서 강제퇴거 명령이 내려졌고, 한국에서의 신변정리도 전혀 하지 못한 채 미국으로 강제송환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2007년 10월 당시 이명박 전 대통령은 대선을 앞두고 BBK와 다스 실소유주가 자신임을 부인하고 있었다"며 "저는 오직 한국 국민에게 올바른 정보를 제공해 진실을 밝히고 나아가 제게 죄가 있다면 이를 달게 받겠다는 뜻으로 한국에 들어왔던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저는 검찰에서 BBK와 다스의 실소유자인 이 전 대통령이 주가(조작) 혐의와 횡령 등의 주범이라는 사실을 수차례 주장하고 증거를 제출했으나 완전히 묵살됐다"며 "당시 검찰은 이 전 대통령에 관한 진술 자체를 하지 못하도록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씨는 "지금도 2007년 이후 행해진 검찰 수사의 미진한 부분을 밝힘으로써 과거에 대한 철저한 반성을 통해 한국이 건강한 여론을 갖기 바라는 마음"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