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여야 지도부, 광주 집결… '님을 위한 행진곡' 빗속 제창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5.18 16: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여야 지도부, 광주 집결… 님을 위한 행진곡 빗속 제창
여야 지도부가 5·18 민주화운동 38주년인 18일 나란히 광주를 찾아 민주화 영령을 추모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38주년 기념식에 참석했습니다.

아침부터 내린 비로 5당 대표들은 흰색 우비를 입고 기념행사를 지켜봤습니다.

한국당은 김 원내대표가 홍준표 당 대표 대신 참석했습니다.

이낙연 국무총리의 기념사에 이어 5·18 당시 8살 된 아들을 잃어버린 이귀복 씨의 사연을 바탕으로 한 뮤지컬 공연이 이어지자 맨 앞줄에 자리한 당 대표들은 일제히 눈물을 훔치기도 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연신 하늘을 올려다보며 울음을 참는 모습이었습니다.

행사가 진행되면서 차츰 빗줄기가 거세졌지만, 마지막 순서로 '님을 위한 행진곡'이 울려 퍼지자 5당 대표들은 약속이나 한 듯 함께 일어서서 손을 잡은 채 합창했습니다.

추 대표는 기념식 후 기자들과 만나 "38년간 밝혀내지 못한 진실을 제대로 찾아내겠다는 결의를 다졌다"며 "민주주의가 후퇴할 때마다 든든하게 지켜줄 수 있는 5·18 광주 정신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5·18 특별법으로 5·18의 진실이 완전히 규명되길 바란다"며 "5·18 이후 '님을 위한 행진곡'을 한 번도 안 부른 적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여야 5당은 나란히 당 대변인 논평을 내고 5·18 민주화운동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는 한편 철저한 진실 규명을 약속했습니다.

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5·18 민주화운동의 의의와 역사를 바로 세우기 위해서라도 진실 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통한 추상같은 단죄가 필요하다"며 "오는 9월부터 시행되는 진상규명 특별법을 통해 역사적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국당 정태옥 대변인은 "민주 영령들의 희생과 아픔은 우리에게 자유와 민주의 후퇴할 수 없는 배수진이 됐고, 그들의 원력(願力)으로 자유와 민주는 전진했다"면서 "영령들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들의 아픔에 다시 한 번 위로를 드린다"고 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신용현 수석대변인도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위원회에서 진실을 하루빨리 낱낱이 밝혀야 한다"며 "이것이 국가권력으로부터 억울하게 희생된 영령과 아픔을 안고 살아온 유가족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 밝혔습니다.

민주평화당 최경환 대변인은 "5·18의 완전한 진실을 밝혀내려면 정치권이 협력해야 한다"면서 "5·18 정신과 호남 정신, 김대중 정신을 계승한 정당으로서 진상규명에 가장 앞장서겠다"고 했습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80년 5월 광주 정신은 지금의 대한민국에 뿌리 깊게 남아 민주주의의 이정표가 됐다. 9월에 출범하는 진상규명위는 광주의 상처를 낱낱이 드러내고 치유하는 역사적 책무를 다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