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시몬스 "라돈 성분 방출 '음이온 파우더' 사용한 적 없다"

박민하 기자 mhpark@sbs.co.kr

작성 2018.05.18 13: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침대 매트리스에서 방사성 물질인 라돈 등이 검출돼 파장이 커지자 한국 시몬스가 라돈 성분 방출 '음이온 파우더'를 어떤 매트리스 제품에도 사용한 적이 없다며 공신력 있는 외부 시험연구기관에 추가 검사를 의뢰했습니다.

한국 시몬스는 보도자료를 통해 "국내 자체 생산 시스템에서 생산하는 시몬스 침대의 어떤 매트리스 제품에도 음이온 파우더를 사용한 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회사 내 연구.개발(R&D) 센터에서 우리가 생산, 판매하는 침대 전 제품에 대한 라돈 수치를 측정한 결과 정부가 정한 안전 기준치(4pCi/l=148Bq/㎥)에 크게 못 미치는 결과가 나왔다"고 강조했습니다.

시몬스는 그러나 "재차 확인하기 위해 공신력 있는 외부 시험연구기관에도 추가 검사를 의뢰했다"며 "이번 이슈와 관련해 정부 기관의 조치나 지침이 있으면 최대한 협력할 것을 약속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라돈은 토양 등에서 나오는 무색, 무미, 무취의 기체로 언제, 어디서나 발생할 확률이 있고 실생활에서 노출될 수 있어 관리가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합니다.

앞서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대진침대 매트리스에 포함된 모나자이트에서 폐암 유발 물질인 '라돈' 등이 검출돼 수거명령 등 행정조치를 하고 동일 원료를 사용한 제품뿐 아니라 음이온을 방출하는 제품 전반에 걸쳐 조사를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이처럼 사태가 다른 회사의 침대를 비롯해 음이온 제품 전반에 대한 우려와 불신으로 번지면서 시몬스 측이 대응에 나선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