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라돈 침대' 더딘 리콜…"2만 건 접수 중 5백 건 수거"

SBS뉴스

작성 2018.05.18 10: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라돈 침대 사건 리콜이 진행 중이긴 한데 제대로 이뤄지질 않고 있습니다. 접수가 2만 건이 들어왔는데 실제로 거둬간 건 500개에 그치고 있어서 결국 정부가 나서야 한다는 이야기가 나옵니다.

강민우 기자입니다.

<기자>

대진침대 본사입니다. 공장 앞 공터에 회수한 매트리스들이 잔뜩 쌓여 있습니다.

접수된 리콜 요청이 2만 건이 넘지만 회수한 물량은 500개 남짓에 불과합니다. 본사 인력 30여 명을 리콜 접수에 투입했지만 역부족입니다.

[대진침대 관계자 : 전국 대리점에서 다 지금 반품하고 있어요. 지역에 또 모아 놓은 센터들이 있어서….]

사정이 이렇다 보니 8년이나 해당 모델을 써 왔다는 이 모 씨도 며칠째 대진 침대에 전화했지만, 번번이 불통입니다.

침대를 그냥 쓸 수도 없고 그렇다고, 대진 측의 확인 없이 버릴 수도 없어 고민입니다.

[이 모 씨/대진침대 사용자 : 저런 침대를 쓰니까 두렵잖아요. 공장에도 전화하고 서울에도 전화를 수십 통을 했는데도 전혀 안 받는 거예요.]

침대를 비닐로 싸매 베란다나 집 밖에 내놓은 사람들, 다른 주민들이 빨리 치우라고 재촉하지만 리콜 처리가 될 때까지 어쩔 수 없이 기다려야 할 판입니다.

전문가들은 해당 침대 사용자의 불안감을 덜어주는 게 시급한 만큼 우선 정부나 지자체가 회수해 특정 공간에 보관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안종주/사회적참사 특조위원 : 직원 30명 밖에 안 되는 소기업, 거기에서 이 문제를 원만하게 이른 시일 내에 해결할 수 있는 게 전혀 못됩니다. 중앙정부가 지방자치단체와 손잡고 해결해야 합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오늘(18일) 대진 침대에 침대 수거 명령 등 행정조치 내용을 발송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