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트와이스, 일본 싱글 3집 이틀째 오리콘 차트 정상

SBS뉴스

작성 2018.05.18 08: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트와이스, 일본 싱글 3집 이틀째 오리콘 차트 정상
트와이스가 일본 싱글 3집으로 오리콘 데일리 싱글차트에서 이틀째 정상을 유지하며 '인기 롱런' 채비를 갖췄다.

트와이스가 16일 선보인 일본 3번째 싱글 '웨이크 미 업'(Wake Me Up)은 16일 기준 오리콘 데일리 싱글차트서 5만 6097포인트를 기록하며 1위를 고수했다. 15일 기준 이 차트서 12만 9275포인트로, 11만 7486포인트를 기록한 싱글 2집 '캔디팝'(Candy Pop)을 넘어 일본 진출 한국 걸그룹 중 발매 당일 싱글 최다 판매 기록을 경신한 트와이스는 새 싱글 공개 이틀 합산 18만 5372포인트를 기록, 같은 기간 '캔디팝'의 17만 8503포인트를 앞지르며 현지서 꾸준한 인기 성장세를 또다시 증명했다.

이 같은 인기를 바탕으로 현지에서 '4연속 플래티넘 달성' 기록 행진에도 청신호를 켰다. 일본 레코드협회는 25만장 이상의 판매고를 기록한 앨범에 플래티넘 인증을 부여하는데 트와이스는 지난해 6월 일본 데뷔 베스트앨범 '#TWICE', 10월 일본 첫 싱글 '원 모어 타임'(One More Time), 올해 2월 2번째 싱글 '캔디 팝'(Candy Pop)으로 3연속 플래티넘 인증을 획득했다. 이에 힘입어 트와이스는 지난 2월 제32회 일본 골드디스크 대상에서는 신인 아티스트로는 최초로 5관왕을 석권했고 현지 데뷔 불과 8개월여 만에 앨범 출고량 100만장을 돌파하는 파워를 과시했다.

'웨이크 미 업'은 '도전'이라는 키워드로 포기하지 않고 앞을 향해 나아가는 강한 마음을 응원하는 댄스 곡으로 트와이스 특유의 밝고 건강한 에너지가 담겨 현지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앞서 싱글 '웨이크 미 업'은 공개 후 홍콩,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타이완, 태국, 베트남, 브루나이 등 해외 7개 지역의 아이튠즈 앨범차트서 정상을 차지했다. 또 15일에 이어 16일 기준 일본 타워 레코드 온라인 데일리 세일즈 차트서도 해당 싱글의 각 버전이 1,2,3위 줄세우기를 한 가운데 4위 역시 '치어 업'(CHEER UP)이 수록된 미니 2집 앨범이 차지해 눈길을 끈다.

이와 함께 트와이스는 23일 일본서 발매되는 유명 패션지 CanCam 7월호의 전국판과 칸사이 한정반 등 두 권의 표지 모델도 장식한다. CanCam 7월호는 일본 여성 패션지로는 처음으로 전국판과 함께 칸사이 한정반이 동시 발매되는 가운데 모두 트와이스가 표지를 장식, 현지에 뜨거운 트와이스의 인기를 실감케 하는 사례가 되고 있다. 매거진이 발매되는 23일부터 약 일주일간 도쿄 하라주쿠와 오사카의 아메리카무라 등 대표적 패션 거리에 트와이스의 CanCam 포스터가 등장한다.

트와이스는 국내에서는 지난달 9일 공개한 미니 5집 타이틀곡 '왓 이즈 러브?'(What is Love?)로 활발히 활동하며 사랑받았다. 

트와이스는 이달 18일부터 20일까지 서울 송파구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두 번째 투어 '트와이스랜드 존 2 : 판타지 파크'(TWICELAND ZONE 2 : Fantasy Park)를 개최한다. 사흘간 총 1만 8000석의 티켓을 일찌감치 전석 매진 시킨 가운데 지난 12일 진행된 일본 공연의 티켓 예매 역시 4회 공연 모두 당일 매진시키는 '티켓 파워'를 뽐냈다.

이번 일본 공연은 5월 26일과 27일 사이타마 수퍼 아레나, 6월 2일과 3일 오사카성 홀에서 4회로 진행된다. 지난 1월과 2월 진행한 첫 쇼케이스 투어와 비교해 더욱 규모를 넓혀 1만명 이상 수용 가능한 아레나 공연장에서 펼쳐지는 무대로 더욱 많은 현지팬에게 트와이스만의 매력을 선보인다.

(SBS funE 이정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