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하와이섬 화산 또 분출…9천 미터 가스기둥 치솟아

정준형 기자 goodjung@sbs.co.kr

작성 2018.05.18 07: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국 하와이에서는 다시 화산이 터졌습니다. 화산재가 사방으로 퍼지고 땅까지 흔들릴 정도로 강도가 셌지만, 대피가 잘 이뤄져서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정준형 특파원입니다.

<기자>

현지 시간 오늘(18일) 새벽 6시, 하와이섬 킬라우에아 화산이 9천m가 넘는 가스 기둥을 분출했습니다.

검회색 화산재가 굵은 빗줄기처럼 사방으로 날렸고, 화산 주변은 내뿜어져 나온 가스로 자욱했습니다.

미국 지질조사국은 폭발이 불과 몇 분밖에 진행되지 않아 분화구에서 뿜어져 나온 화산재 더미가 많지는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화산 주변 주민과 관광객들은 이미 대피해있는 상태여서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킬라우에아 화산은 앞서 어제도 3천m가 넘는 가스 기둥을 분출했습니다.

[현지 주민 : 친구가 찾아와 분화구가 폭발하는 거 봤느냐, 앞으로 어떻게 할 거냐고 물을 때까지 몰랐습니다.]

특히 어제 하루 동안 규모 3.5에서 4.4의 지진이 여러 차례 일어나 주민들을 불안하게 하기도 했습니다.

[미셸 쿰브스/지질학자 : 지진이 얕아서 강하게 느껴지는 겁니다. 화산 정상 부분 땅 밑에 있는 마그마가 아래로 흘러 내려가면서 땅이 꺼져 지진이 발생하는 겁니다.]

화산 폭발로 화산재가 대량 분출되면서 하와이 섬 주변에 내려진 항공 운항 적색경보도 그대로 유지되고 있습니다.

킬라우에아 화산은 지난 3일 용암을 분출하기 시작했으며, 지금까지 화산 주변 지표면 20곳이 균열돼 용암과 유독가스를 뿜어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