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2차 피해 키운 데이트폭력 왜곡 보도…여성단체도 규탄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8.05.17 20: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저희가 이시간에 지난달 전해드렸던 동국대 일산병원 안에서 일어난 데이트폭력 사건에 대해서 여성단체가 가해자는 물론, 일부 언론들 탓에 2차 피해가 있었다며 규탄 성명을 냈습니다.

신정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데이트폭력 피해 여성 (지난달 인터뷰 중) : 의견 다툼이 있을 때 저한테 직접적으로 폭력을 행사하기 시작했고, 제가 다리 깁스를 두 번이나 했어요.]

한 의사의 데이트 폭력과 이어진 2차 가해에 대해 한국 여성의 전화가 규탄 성명을 냈습니다.

법원 판결로 인정된 폭행인데도 우발적인 충돌이라는 가해자의 주장을 그대로 옮긴 한 매체의 보도가 왜곡이라는 지적이었습니다.

특히 문제의 의사가 접근금지가처분을 받아낸 것을 인용해 가해자를 오히려 피해자로 포장하려 했다고 질타했습니다.

[김수정/한국여성의전화 활동가 : 일부 사실을 의도적으로 누락시켜서 범죄 사실을 없었다고 주장하는 내용이라든지…. 피해 사실을 부정당하고 있는 것 자체에 대해서도 큰 고통을 겪고 계시고….]

여성단체는 댓글을 통한 2차 피해도 규탄했습니다.

해당 매체의 기사 댓글에는 피해자를 꽃뱀, 스토커라고 빗댄 인신공격과 함께 사건 당사자나 측근이 아니면 알기 어려운 피해자의 실명까지 올라왔습니다.

[피해 여성 : 저를 조롱하면서 제 실명을 거론한 걸 보고 정말 '죽고 싶다'라는 생각밖에 안 들었어요.]

해당 매체는 피해 여성의 항의가 있고 나서야 기사를 수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영상취재 : 김남성, 영상편집 : 박춘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