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라돈 침대, 국가적 위기이자 준 재난"…초기 대응 질타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18.05.17 20:31 수정 2018.05.17 20: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라돈 침대 사태에 대해 정부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재난에 버금가는 위기로 규정하며 범정부적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오랫동안 대진 침대를 사용한 소비자들도 오늘(17일) 회의에 참석해 분통을 터트렸습니다.

먼저 강청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는 이번 라돈 침대 사건의 전개가 가습기 살균제 사건 초기와 매우 비슷하다고 지적했습니다.

[권헌열/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 : 인체에 유해한 물질이 생활제품에 함유됐고 장기간 판매됐음에도 불구하고 문제 해결을 기업과 피해자 사이의 일로 미뤄두고 있다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이번 일을 재난에 버금가는 위기로 규정하고 범정부적으로 대처해야 한다는 지적도 쏟아졌습니다.

[안종주/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 : 범정부적인 기구를 꾸려서 민간 전문가들과 합동기구를 만들어서 우리가 깊이 있게 앞으로 논의했으면 좋겠습니다.]

정부도 범부처 차원의 대책 마련을 약속했습니다. 기준치 이상의 라돈이 검출된 침대 7종 외 다른 침대에 대한 추가 조사는 물론 해당 침대 사용자가 요청할 경우 실내 라돈 농도를 측정해주고 음이온 발생 제품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회의장을 찾은 대진 침대 사용자 20여 명은 불안감을 호소하면서 원자력안전위원회의 미숙한 초기 대응을 질타했습니다.

[대진 침대 사용자 : 유산 한번 하고 아기가 생겼는데, 아기가 지금 6개월간 같은 침대에서 먹고 자고 놀고··· 이 정도로 관리가 안 되는 줄은 몰랐고···.]

오늘까지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대진 침대 관련 문의는 1천5백 건이 넘습니다.

소비자원은 이 가운데 72명이 피해 구제를 위한 집단분쟁조정을 신청함에 따라 다음 주부터 절차에 착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황인석, 편집 : 김선탁)  

▶ 라돈 침대 리콜 지지부진…접수 2만 건인데 수거는 5백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