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北, 경제 배우러 베이징행…中 안고 대미협상력 높이기?

정성엽 기자 jsy@sbs.co.kr

작성 2018.05.17 20: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런 가운데 최근 두 차례 정상회담했던 북한과 중국 관계는 하루가 다르게 끈끈해지고 있습니다. 북한은 참관단을 중국 베이징에 보냈고 중국은 북한 입장을 두둔하면서 든든한 배경이 돼주는 분위기입니다.

베이징 정성엽 특파원입니다.

<기자>

시진핑 주석이 지난 14일부터 베이징을 시찰하고 있는 북한의 친선 참관단을 만났습니다.

박태성 노동당 부위원장이 이끌고 있는 20여 명의 참관단은 첨단기술개발 구역인 중관춘과 농업과학원 등을 두루 둘러봤습니다.

박 부위원장은 김정은 위원장의 지시에 따라 중국의 경제 건설과 개혁개방 경험을 배우기 위해 왔다고 밝혔습니다.

시 주석은 북중 우호 협력 관계를 끊임없이 발전시켜 가자고 답했습니다.

과학기술과 농업 분야는 물론 대북제재 완화 이후를 대비한 대규모 경제 협력을 염두에 둔 방문으로 해석되는 부분입니다.

중국은 북미 간 신경전에서도 북한을 두둔하고 나섰습니다. 북한이 핵실험 중지와 핵실험장 폐쇄 공개 등 일련의 긴장 완화 노력을 해왔다며 진정성을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루캉/외교부 대변인 : 한쪽이 융통성을 보여주는데, 다른 한쪽이 오히려 더 강경해지면 안 됩니다.]

북한의 갑작스러운 태도 변화에 최근 급속도로 밀접해진 중국 변수가 작용한 거라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두 차례 깜짝 방중으로 시진핑 주석을 끌어안았다고 판단한 김정은 위원장이 중국의 조언에 따라 보다 적극적으로 대미 협상력을 높이려 하고 있다는 얘기가 설득력을 얻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이국진, 영상편집 : 이승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