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국가대표 수비수 출신 김진규, 20일 FC서울 홈경기서 은퇴식

김형열 기자 henry13@sbs.co.kr

작성 2018.05.17 16: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국가대표 수비수 출신 김진규, 20일 FC서울 홈경기서 은퇴식
축구 국가대표 수비수를 지낸 김진규(33) 오산고 코치가 오는 2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FC서울과 전북 현대의 경기에서 은퇴식을 갖습니다.

2007년 FC서울 입단한 이후 8시즌을 서울에서 보내며 공식경기 270경기에 출전해 두 차례의 리그 우승,각각 한 차례의 FA컵과 리그컵 우승을 함께 했던 김진규는, 전북전 하프 타임에 서울 팬들에게 마지막 감사인사를 전하고 경기 후에는 팬 사인회도 할 예정입니다.

하프 타임 때는 또 김진규의 선수 시절 활약상과 동료의 축하 인사를 전광판에 상영한 후 엄태진 FC서울 대표와 가족, 팬, 동료들이 김진규에게 은퇴 기념패 등을 전달합니다.

2003년 프로 무대에 데뷔한 김진규는 연령대별 대표팀을 거쳐 2006 독일월드컵에서 주전 수비수로 활약하는 등 A매치 42경기에 출전했습니다.

선수 생활 후반기엔 태국과 일본 리그에서도 활약했으며 지난 시즌 대전 시티즌을 끝으로 선수 생활을 마감하고 올해부터 FC서울 유스팀인 오산고에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습니다.

(사진=FC서울 제공/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