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검찰 "서유기 박 모 씨, '대선 전부터 댓글 조작' 진술"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18.05.17 07:47 수정 2018.05.17 08: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소위 드루킹 사건의 핵심 공범인 박 모 씨가 법정에서 작년 대선 전부터 불법 댓글 작업을 했다고 진술을 했습니다.

서유기라는 아이디를 써 온 박 씨는 어제(16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드루킹 재판에서 대선 넉 달 전인 작년 1월부터 여론조작을 해왔다고 진술을 했습니다.

대선 전부터 여론조작을 했을 거라는 의혹은 있었지만 핵심 공범이 시인한 건 어제가 처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