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대한항공 4번째 압수수색…회장 일가 돈 해외로 빼돌렸나

정경윤 기자 rousily@sbs.co.kr

작성 2018.05.17 07: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통령이 해외 탈세를 근절하라고 지시를 한 지 이틀만인 어제(16일), 관세청이 대한항공에 또 압수수색을 들어갔습니다. 회장 일가 돈을 회삿돈인 것처럼 해서 외국으로 빼돌린 정황이 또 나왔기 때문입니다.

정경윤 기자입니다.

<기자>

40명이 넘는 서울본부세관 조사관들이 대한항공 본사에 들이닥쳤습니다. 압수수색은 대한항공 재무 관련 부서를 포함한 사무실 5곳과 전산센터에 집중됐습니다.

조 회장 가족에 대한 세관 당국의 수사가 시작된 이후 4번째인 이번 압수수색은 밀수 혐의와는 별도로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에 따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대한항공이 법 기준을 초과하는 자금을 해외로 반출한 혐의입니다. 수상한 자금을 회사가 송금한 것으로 위장해 해외로 빼돌린 정황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한항공에 면세품을 납품하는 한진 그룹의 위장 계열사 1곳이 통로로 지목되고 있습니다.

관세 포탈 혐의에 대한 수사가 해외 비자금 수사로 확대되면서 파장은 더 커질 전망입니다.

한진그룹은 최근 검찰이 수사에 착수한 조 회장 가족의 해외 상속재산 세금 누락과 관련해 세금 852억 원 가운데 1차로 192억 원을 납부했으며 나머지도 앞으로 나눠서 낼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출입국 당국은 조 회장 가족이 불법 고용한 필리핀 출신 가사도우미는 1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