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고위급회담 일방적 연기 유감"…NSC 상임위 소집

남승모 기자 smnam@sbs.co.kr

작성 2018.05.17 07: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우리 정부는 조금 전인 아침 일곱 시부터 외교안보의 장관급 이상이 모여서 회의를 열고 있습니다. 어제(16일) 북한에 고위급 회담을 연기한 건 유감이라는 입장을 보내 놓고, 더 상황을 따져보기 위해서입니다.

남승모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는 연례적 한미훈련을 이유로 한 북한의 일방적인 고위급 회담 연기 통보는 판문점 선언의 정신에 맞지 않는다며 유감의 뜻을 밝혔습니다.

[백태현/통일부 대변인 : 북측이 제기하고 있는 문제들을 논의하기 위해서라도 남북 간 대화가 지속적으로 이뤄져야 할 것입니다.]

외교, 국방 장관도 직접 나섰습니다. 강경화 외교장관은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전화 통화를 갖고 북미정상회담 성공 개최를 위한 양국 공조를 재확인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북측 조치에 유의하면서 북미 정상회담 준비를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해 최근 압박 일변도였던 대북 메시지 조절 의사를 내비치기도 했습니다.

송영무 국방장관은 브룩스 주한미군 사령관과 긴급 회동했습니다. 맥스선더 훈련은 계획대로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다만 국방부는 북한이 문제 삼은 B-52 전략폭격기 전개에 대해 애초부터 이번 훈련에 참가할 계획이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말을 아꼈습니다. 지금 상황은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한 진통으로 본다는 원칙적 입장만 밝혔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쓰기로 한 남북 정상 간 직통 전화에 관해 특히 기자들의 질문이 쏟아졌지만, 현재 핫라인 가동 계획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상황에 따라 가능성은 열려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청와대는 이번 사태 등을 논의하기 위해 잠시 전 국가안전보장회의 NSC 상임위는 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