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프로야구' 이성열 역전 3점포…한화, KT에 역전승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18.05.16 23: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프로야구 한화가 역전 3점 홈런과 불펜의 철벽 지키기로 짜릿한 1점 차 승리를 따냈습니다.

한화는 오늘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KT를 5대 4로 이겼습니다.

어제 3대 0으로 지면서 시즌 첫 영패를 당하는 등 최근 득점에 애로를 겪은 한화는 오늘도 4대 0으로 끌려가며 고전했습니다.

그러다가 5회 말 최재훈의 1타점 2루타로 마침내 침묵을 깬 뒤 KT 유격수 정현의 홈 송구 실책과 정은원의 희생플라이를 묶어 2점을 따라붙었습니다.

이어 6회 말 내친김에 경기를 뒤집었습니다.

원아웃에서 김태균과 제러드 호잉이 연속 볼넷을 골라내 호투를 하던 KT 선발 주권을 마운드에서 끌어내렸습니다.

KT는 좌타자 이성열을 맞아 왼손 투수 심재민을 올렸지만, 소용없었습니다.

이성열은 심재민의 바깥쪽 직구를 결대로 밀어쳐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석 점 홈런을 터뜨렸습니다.

풀스윙이 아니었지만, 정확한 임팩트로 담장을 넘기는 이성열의 파워가 돋보였습니다.

승부를 뒤집은 한화는 평균자책점 1위를 자랑하는 막강 불펜진으로 잠그기에 돌입했습니다.

3루수 송광민은 7회 초 노아웃 1, 3루 위기에서 윤석민의 타구를 잡아 3루 주자 로하스를 묵은 뒤 2루수-1루수로 이어지는 결정적인 병살을 엮었습니다.

구원 1위 정우람은 9회 마운드에 올라 1이닝을 깔끔하게 막고 시즌 15세이브째를 수확했습니다.

선두 두산은 2위 SK에 이틀 연속 승리했습니다.

두산은 잠실구장에서 SK를 5대 3으로 꺾고 2연승과 함께 격차를 2경기로 벌렸습니다.

2대 0으로 뒤진 2회 오재일이 동점 2타점 적시타를 날렸고, 상대 포일로 역전했습니다.

이어 김재호가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터뜨려 점수 차를 벌렸습니다.

4회 1점을 내준 두산 5회 상대 선발 산체스의 폭투를 틈타 1점을 더했습니다.

이어 김강율과 박치국, 함덕주로 이어지는 필승조가 리드를 지켜냈습니다.

두산 3루수 허경민은 1회와 2회 몸을 날리는 호수비를 선보이며 승리에 힘을 보탰습니다.

두산 선발 이영하는 SK 강타선을 맞아 6회까지 안타 4개만 내주고 삼진 6개를 솎아내며 3실점으로 시즌 3승째를 따냈습니다.

넥센은 9회 말 터진 초이스의 끝내기 홈런을 앞세워 KIA를 8대 7로 제압했습니다.

LG는 난타전 끝에 삼성을 8대 7로 꺾고 2연패에서 탈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