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北 "고위급회담 무기한 연기"…맥스선더·태영호에 '불만'

류란 기자 peacemaker@sbs.co.kr

작성 2018.05.16 20:24 수정 2018.05.16 22: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한은 오늘(16일)로 예정돼 있던 남북 고위급회담도 불과 몇 시간 앞두고 무기한 연기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한미 공군 연합훈련과 태영호 전 북한 공사의 발언을 그 이유로 들었습니다.

류란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은 오늘 새벽 0시 30분쯤 리선권 대표단장 명의 통지문을 보내 남북 고위급 회담을 무기한 연기한다고 통보했습니다. 일단 지난 11일부터 진행 중인 한미 공군 연합 훈련 '맥스 선더'를 이유로 들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사 보도 (고위급회담 연기 발표) : (훈련은) 판문점 선언에 대한 노골적인 도전이며 좋게 발전하는 조선반도 정세 흐름에 역행하는 고의적인 군사적 도발이다.]

2009년부터 시작된 '맥스 선더'는 한미가 매년 실시하는 연합 훈련입니다. 올해는 F-15K와 F-16, F-22 등 양국 전투기 1백여 대가 참가하고 있습니다.

북한은 또,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가 최근 국회에서 가진 출판기념회도 문제 삼았습니다. 인간쓰레기까지 국회에 내세워 최고 존엄을 헐뜯었다며, 격렬한 표현으로 반발했습니다.

태 전 공사는 당시 북한 체제를 비난하고 비핵화 역시 허구라고 주장했습니다.

[태영호/前 주영북한대사관 공사 : 김정은이가 이야기하는 체제 안전보장은 바로 북한 권력 실체인 세습통치구조 보장…. 종착적인 결론은 완전한 핵 폐기가 아니라 비핵화 종이로 포장된 결국은 핵보유국(입니다.)]

북한의 급작스런 태도 변화로 8·15 이산가족 상봉 행사나 개성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등 판문점 선언 후속 조치에 속도를 내려던 정부의 구상도 일단 주춤하게 됐습니다.

(영상편집 : 오영택, CG : 박상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