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수사지휘권 행사 논란'에 문무일 "적법한 직무 행위"

박현석 기자 zest@sbs.co.kr

작성 2018.05.16 12: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안미현 검사의 수사외압 주장에 이어 강원랜드 수사단까지 문무일 검찰총장에게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검찰총장이 부적절한 수사지휘권을 행사했다는 이유인데 문 총장은 총장으로서 적법한 직무 행위였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먼저 박현석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문무일 검찰총장은 강원랜드 수사단이 제기한 수사지휘권 행사 논란에 대해 총장으로서 해야 할 일을 한 거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문무일/검찰총장 : 검찰권이 바르게 행사되도록, 또 공정하게 행사되도록 관리·감독하는 것이 총장의 직무라고 생각합니다.]

문 총장은 또 법률가로서 올바른 결론이 내려지도록 그 과정을 충실히 이행하겠다고 밝혀 수사단의 사건 처리 과정이 적절치 않았다는 뜻을 우회적으로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강원랜드 수사단은 어제 권성동 의원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와 검찰 고위간부 기소 방침에 문 총장이 공언했던 것과 달리 수사지휘권을 행사했다고 밝혔습니다.

수사심의위 소집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았고 그럼 자체적으로 처리하겠다는데도 전문자문단의 의견을 들어보라고 지휘했다는 겁니다.

수사단이 이런 의사 결정 과정까지 외부에 공개하면서 검찰총장을 직접 겨냥하고 나서자 검찰 내부도 술렁이고 있습니다.

검찰 내부 게시판에는 어제부터 이번 사안을 두고 총장을 옹호하는 글과 이에 반박하는 내용의 글과 댓글이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수사외압 논란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검찰총장에게 국민의 의혹이 없도록 신속하고 엄정하게 처리해줄 것을 강조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