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트와이스에게는 서비스?"… 이정표 아나운서 '서비스 발언' 결국 사과

심유경 작가,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8.05.16 11: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트와이스에게는 서비스?"… 이정표 아나운서 서비스 발언 결국 사과
걸그룹 트와이스의 앵콜 무대를 요청하면서 '서비스' 발언을 했던 이정표 아나운서가 공식 사과의 뜻을 전했습니다.

이정표 아나운서는 지난 11일 성균관대학교 축제에서 트와이스의 마지막 곡 무대가 끝난 다음 "여러분, 트와이스는 앵콜 하면 안 와요. 이럴 때는 서비스, 서비스"라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이후 성균관대학교 인문사회과학캠퍼스 총학생회는 그제(14일)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5월 11일 대동제 사회자 발언 관련 총학생회 입장문'과 함께 당시 사회를 맡았던 이정표 아나운서의 사과문을 게재했습니다.
서비스 논란 이정표 아나운서 사과문 & 성균관대 인문캠 총학생회 사과문 편집 (사진=페이스북 '성균관대학교 인문사회과학캠퍼스 총학생회' 캡처)
그는 "앵콜이라는 단어보다는 스타들이 팬들에게 건네주는 팬서비스가 떠올라 그렇게 유도를 했다"고 밝히며 해명했습니다.

또 "저의 의도와는 달리 다른 식으로 비칠지는 차마 생각지 못했고 너무 죄송하다"며 재차 고개를 숙였습니다.

성균관대 인문캠 총학생회는 이와 관련해 "앞으로 위와 같은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기존의 사회자를 선정하면서 고려했던 경력확인이나 사전교육을 더 철저히 진행하겠다"고 전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스북 '성균관대학교 인문사회과학캠퍼스 총학생회'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