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문무일 '강원랜드 수사외압' 정면 반박…"수사지휘는 총장직무"

박상진 기자 njin@sbs.co.kr

작성 2018.05.16 10: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무일 강원랜드 수사외압 정면 반박…"수사지휘는 총장직무"
문무일 총장이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외압 의혹 사건 처리 과정에서 부당하게 수사지휘권을 행사했다는 논란에 대해 검찰총장의 적법한 직무 행위였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문 총장은 오늘(16일) 오전 9시 5분쯤 출근하면서 수사개입 논란에 대한 입장을 묻는 기자들에게 "검찰권이 바르게 행사되도록, 공정하게 행사되도록 관리·감독하는 것이 총장의 직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향후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 수사 처리 계획을 묻는 말에는 "법률가로서 올바른 결론이 내리도록 그 과정을 충실히 이행하도록 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앞서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단은 어제 보도자료를 통해 "문 총장이 수사단 출범 당시의 공언과 달리 수사지휘권을 행사하고 '전문자문단'(가칭)을 구성해 사건 처리 방향을 정하라고 지시했다"고 폭로하면서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이에 대해 대검찰청은 '기소나 구속영장 청구와 같은 수사결과는 총장에게 보고하는 것이 당연하고 이에 대해 총장이 의견을 내는 것도 적법한 지휘권 행사'라고 해명하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