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풀영상] '난감한 출근길' 문무일 수사 외압 의혹에 "총장의 직무"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8.05.16 10: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자신을 향해 불거진 강원랜드 수사외압 의혹에 대해 문무일 검찰총장은 "검찰권이 바르게 행사되도록, 또 공정하게 행사되도록 관리감독하는 게 총장의 직무라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문 총장은 오늘(16일) 아침 출근길에 '공언과 달리 수사에 개입했다는 강원랜드 수사단의 입장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와 같이 대답했습니다.

어제 수사단이 제기한 수사지휘권 행사 논란에 대해, 주어진 책무와 권한에 따라 정당한 권한을 행사한 것이라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문 총장은 또 "법률가로서 올바른 결론이 내려지도록 그 과정을 충실히 이행하겠다"고도 말했습니다.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에 개입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깨고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의 구속영장 청구와 검찰 고위간부의 기소 결정에 부당하게 개입하려 한 것 아니냐는 검찰 일각의 주장을 정면 반박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앞서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은 어제 보도자료를 통해 "문 총장이 수사단 출범 당시의 공언과 달리 수사지휘권을 행사하고 '전문자문단'(가칭)을 구성해 사건 처리 방향을 정하라고 지시했다"고 폭로하면서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구성 : editor C, 영상 취재 : 박현철, 영상 편집 : 이홍명,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