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문무일, 말 바꾸고 지휘권 행사"…강원랜드 수사단 '반발'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18.05.16 02: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런 안 검사의 주장에다 강원랜드 채용비리의 독립적인 수사를 위해 문 총장이 발족시킨 전담 수사단까지 총장에게 비판하고 나서면서 사태는 더욱 확대되고 있습니다. 문 총장이 당초 약속과 달리 수사지휘권을 발동해서 수사단의 의견을 묵살했다는 주장입니다.

박원경 기자입니다.

<기자>

강원랜드 수사단은 지난해 춘천지검의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와 관련해 외압 혐의를 받는 검찰 고위간부들을 기소하는 게 타당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간부는 최종원 전 춘천지검장과 김우현 대검 반부패부장인 걸로 알려졌습니다.

수사단은 문무일 총장에게 외부인사가 참여하는 수사심의위를 열어 기소 여부를 최종결정하자고 주장했지만 문 총장이 기소 의견과 수사심의위 개최에 반대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수사단 책임 하에 자체 결정을 하겠다고 하자 문 총장이 수사지휘권을 행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는 수사단 출범 당시 문 총장이 지휘권을 행사하지 않겠다는 공언과 다르다고 반발했습니다.

수사단은 결국 총장 지휘에 따라 변호사 등으로 구성된 전문자문단이란 기구에서 기소 여부를 판단 받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전문자문단 심의 없이 권성동 의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대검찰청은 검찰 내부 규정을 준용할 때, 검찰총장이 수사 결과를 보고 받고 문제가 있다고 판단되면 직무수행 중단이나 시정명령을 내릴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반부패부장을 직접 조사받도록 하고, 이례적인 압수수색마저 협조했다며 외압행사는 없었다는 입장인 걸로 전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