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안미현 검사 기자회견…"검찰총장, 강원랜드 수사 외압"

문무일 검찰총장 "이견 조화롭게 해결해 나가는 과정"

김정우 기자 fact8@sbs.co.kr

작성 2018.05.15 20:38 수정 2018.05.15 21: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강원랜드 채용 비리 수사 과정에 외압이 있었다고 폭로했던 안미현 검사가 문무일 검찰총장도 압력을 행사한 의혹이 있다며 진상 규명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이에 문무일 총장은 서로 다른 생각을 해결하는 과정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먼저 김정우 기자입니다.

<기자>


강원랜드 수사 외압 의혹을 처음 밝힌 안미현 검사는 오늘(15일) 기자회견을 갖고 문무일 검찰총장의 외압 의혹에 대한 수사를 요구했습니다.

문 총장이 지난해 12월 강원랜드 인사청탁 의혹 수사할 때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을 소환 조사하려는 춘천지검장을 심하게 질책해 외압을 행사했다는 겁니다.

[안미현/검사 : 원래 춘천지검 입장은 소환조사였는데, 저희 검사장님께서 총장님께 크게 혼나, 질책을 받고 오셨다는 이야기를 듣고 의견을 변경한 것이 맞습니다.]

안 검사는 문 총장이 '국회의원은 조사 없이도 기소할 수 있을 정도가 아니면 소환 조사를 못 한다'고 지적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때문에 당시 수사팀이 권 의원에 대한 소환계획을 철회했다는 겁니다. 이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문 총장은 질책한 사실은 있다고 답했습니다.

[문무일/검찰총장 : 이견이 발생하는 것은 민주주의의 한 과정이고 이견을 조화롭게 해결해 나가는 과정도 민주주의의 한 과정입니다.]

당시 수사팀이 외압으로 느꼈다는 내용의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다른 검찰 관계자는 증거를 더 확보하라는 지시였지 외압은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영상취재 : 박현철, 영상편집 : 정성훈)  

▶ 강원랜드 수사단 "독립 말하던 검찰총장, 수사지휘권 행사"
▶ "검찰총장 수사 외압?"…발칵 뒤집힌 검찰, 지금 분위기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