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스승의 날' 교사들의 절절한 외침…"왜 자존감을 짓밟나?"

오기쁨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5.15 17: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스승의 날 교사들의 절절한 외침…"왜 자존감을 짓밟나?"
오늘(15일)은 '스승의 날'입니다. 교권 존중과 스승 공경의 사회적 풍토를 조성하기 위해 만들어진 날입니다. 

그런데 정작 그 대상인 일부 교사들이 "스승의 날을 폐지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교권이 추락한 상태에서 단순히 카네이션을 건네고 기념식 행사를 하는 것이 무의미하다는 겁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오늘까지 '스승의 날 폐지'와 관련된 글이 30여 건 넘게 올라왔는데, 그중 현직 교사가 올린 글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지난달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스승의 날을 폐지하여주십시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초등학교 교사로 알려진 글쓴이는 "정부포상계획을 알리며 상을 받고 싶은 사람을 조사하는 것을 보니 스승의 날이 또 다가오나 보다"라며 "학교폭력예방 유공교원 가산점처럼 누가 또 이 상은 신청해야 하는지를 두고 교사들은 눈치를 보게 된다. 학생들에게는 협력을 가르치며 교사들은 이런 것들로 경쟁하며 어색해지는 학교 분위기가 참 싫다"고 말했습니다.
'스승의 날' 교사들의 절절한 외침 '왜 자존감을 짓밟나이어 글쓴이는 "'스승의 날 학생대표만 교사에게 꽃을 줄 수 있다'는 국민권익위원회장의 말은 화를 돋웠다"면서 "교사들 중에 누가 그 꽃을 받고 싶다고 했나? 왜 교사의 자존감을 이렇게 짓밟는 거냐"고 반문했습니다.

글쓴이는 정작 교사는 교육의 주체로 살아본 적이 없다고 토로하기도 했습니다. 

글쓴이는 "모든 책임을 학교에 떠넘기며 교사를 스승이라는 프레임에 가두어 참고 견디라고 하면서 '교사는 있지만 스승은 없다'는 말은 또 아무렇지도 않게 한다"며 "왜 이 조롱을 교사들이 받아야 하는지 이유를 모르겠다"고 적었습니다.

마지막으로 글쓴이는 "교권은 포상과 행사로 살아나는 것이 아니다"라며 "교권 추락은 수수방관하며 '교사 패싱'으로 일관하는 분위기에서 현장의 교사들은 스승이라는 무거운 짐을 내려놓고 소명의식 투철한 교사로 당당하게 살아가고 싶다"고 바람을 드러냈습니다. 

해당 청원은 15일 현재까지 1만 1천 명의 지지를 받았습니다.

오늘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측도 논평을 통해 '스승의 날을 폐지하자'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전교조는 "교사를 교육전문가로 인정하지 않는 교육제도, 교육실패 책임을 교사에게 전가하는 교육 행정, 성과급·교원평가 등 경쟁주의적 교원정책, 교육권보호에 대한 무관심 등이 교단의 분노를 불렀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처럼 교사를 위한 날을 두고 교단에서 잡음이 생기는 것은 비단 청탁금지법 영향뿐만 아니라 교권 추락, 교원에 대한 사회적 존중 약화 등 여러 요소가 어우러진 결과입니다. 

사제 간의 정을 나누고 학생과 학부모가 교사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는 본래의 취지가 사라져버린 스승의 날에 많은 이들이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