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안미현 "문무일, '강원랜드 수사' 권성동 소환 놓고 질책"

백운 기자 cloud@sbs.co.kr

작성 2018.05.15 17:39 수정 2018.05.15 17: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강원랜드 채용 비리 수사에 외압이 작용했다고 폭로한 안미현 검사가 검찰 수뇌부의 수사 개입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문무일 검찰총장이 권성동 의원의 소환을 놓고 춘천지검장을 질책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백운 기자입니다.

<기자>

강원랜드 채용 비리 수사단 출범 100일을 이틀 앞두고 폭로자인 안미현 의정부지검 검사가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먼저 문무일 검찰총장의 수사 개입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지난해 12월 문 총장이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을 소환 조사하려는 당시 춘천지검장을 강하게 질책했다는 겁니다.

문 총장이 '국회의원은 조사 없이도 기소할 수 있을 정도가 아니면 소환 조사를 못 한다'고 지적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습니다. 그래서 수사팀이 권 의원의 소환 계획을 철회했다는 겁니다.

안 검사는 또 지난 3월 15일 이뤄진 것으로 알려진 대검찰청 반부패부 압수수색이 대검의 저지로 실제는 이틀이 지나서야 집행됐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그사이 증거소실의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안미현/의정부지검 검사 : 반부패부 수장 또는 그 위의 분들께서 관여하시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

이에 대해 대검 관계자는 강원랜드 수사단이 압수수색 당일 서류와 컴퓨터 보관 자료를 가져갔고 디지털 포렌식 작업만 업무 지장을 고려해 이틀 뒤에 진행됐다고 해명했습니다.

문 총장 역시 "춘천지검장을 질책한 적이 있다"면서도 이견을 조화롭게 해결해 나가는 것도 민주주의의 한 과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