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초대형 셀카봉 제작해 윗집 여자 '도촬'한 남성 논란

한류경 작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5.15 09: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초대형 셀카봉 제작해 윗집 여자 도촬한 남성 논란
한 남자가 초대형 셀카봉을 제작해 윗집 여자를 몰래 촬영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13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호주에서 초대형 셀카봉을 제작해 윗집으로 들이민 남자가 '몰카' 의도가 아니라고 주장하면서 신고자와 공방을 벌이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몰카 찍으려던 것 아냐호주 시드니의 하버브릿지 인근 아파트에 사는 25살 여자 안젤리카는 최근 집에서 운동하던 중 베란다 창문 밖으로 긴 막대기에 달린 휴대폰을 발견했습니다.
'몰카 찍으려던 것 아냐'몰카 찍으려던 것 아냐깜짝 놀란 안젤리카는 휴대폰의 정체를 확인하기 위해 창가 쪽으로 가까이 다가갔고 긴 막대기에 달린 휴대폰을 따라 아래를 내려다보니 한 남자가 긴 막대기를 들고 서 있었습니다.

안젤리카와 눈이 마주친 남자는 아랫집에 사는 이웃 주민 47살 필립 맨워링입니다.

그의 직업은 변호사로 2명의 자녀를 둔 가장입니다.

맨워링은 긴 나무 막대기에 테이프로 휴대폰을 고정해 제작한 초대형 셀카봉을 윗집에 들이밀어 촬영한 것입니다.

충격을 받은 안젤리카는 "맨워링이 나를 몰래 촬영하려 했다"며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경찰에 체포된 맨워링은 "위층 외벽의 손상된 부분을 확인하기 위한 것이었다"며 "몰래카메라를 촬영한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안젤리카가 손상된 외벽을 오랫동안 수리하지 않아 피해를 보고 있다"며 "보수공사를 위해 안젤리카의 집에 접근할 것을 수차례 요청했지만 거절당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몰카 찍으려던 것 아냐하지만 사건 이후 안젤리카는 새로운 집으로 이사를 했고, 이사한 집 근처에서 맨워링의 차를 발견했다고 주장하면서 뜨거운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습니다.

한편 경찰은 이에 대해 추가로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으며, 일부 누리꾼들은 이 사건에 대해 "너무 소름 끼친다", "그 휴대폰을 당장 부숴버렸어야 한다"며 비판하고 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출처= Daily Mail 홈페이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