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신태용호, 월드컵 명단 발표…"통쾌한 반란 일으킬 것"

이정찬 기자 jaycee@sbs.co.kr

작성 2018.05.15 08: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러시아 월드컵 개막이 30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신태용 감독은 최종 엔트리 23명 보다 5명이 많은 28명의 예비 명단을 발표하고 통쾌한 반란을 일으키겠다는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이정찬 기자입니다.

<기자>

신태용 감독은 결의에 찬 표정으로 선수 이름을 1명씩 불렀습니다. 

예상대로 손흥민과 황희찬, 기성용이 합류했고 미드필드진에서는 20살 막내 이승우와 K리거 문선민이 깜짝 발탁됐습니다.

지난해 20세 이하 월드컵을 통해 한국 축구의 미래로 급성장한 이승우는 최근 이탈리아 리그 데뷔골을 터뜨리며 성인 무대에서도 가능성을 보였고 올 시즌 K리그에서 6골을 몰아친 문선민은 5년간의 스웨덴 리그 경험을 자산으로 생애 첫 태극마크를 달았습니다. 

[문선민/축구대표팀 미드필더 : 되게 설레요. 최정상인 선수들과 같이 경기를 뛰면서 경쟁할 수 있다는 자체가 되게 즐거운 것 같아요.]

수비수는 12명이나 뽑혔습니다. 부상 중인 김민재가 탈락하고 재활 중인 김진수가 합류한 가운데 189cm의 제주 중앙 수비수 오반석이 처음으로 부름을 받았습니다.

[신태용/축구대표팀 감독 : 수비라인이 가장 고민이 많이 있었습니다. 스리백, 포백 같이 들고가기 위해서 만든 부분이고요.]

신태용 감독은 오는 21일 소집 훈련을 시작해 28일 온두라스전, 다음 달 1일 보스니아전을 치른 뒤 최종 엔트리 23명을 확정합니다.

신 감독은 본선 무대에서 한국 축구의 힘을 보여주겠다며 자신 있게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신태용/축구대표팀 감독 : 통쾌한 반란을 일으키고 귀국해서 우리 국민들과 축구팬들에게 사랑받도록 열심히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