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남경필-이재명 '형수 욕설' 놓고 신경전 가열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18.05.13 19: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경기도지사 선거에 출마하는 한국당 후보인 남경필 현 지사와 민주당 후보 이재명 전 성남시장이 '2012년 이 후보의 형수 욕설'을 놓고 신경전을 이어갔습니다.

남 지사는 오늘(13일) 오전 여의도 한국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친형과 형수에게 차마 옮기기도 힘든 욕설을 아무 거리낌 없이 뱉어낸 이재명 전 성남시장을 선거 파트너로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남 지사는 "이 시간부터 이 전 시장을 공직 후보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며 "민주당이 폭력과 갑질에 눈감는 정당이 아니라면 후보 교체를 요구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남 지사는 "이틀 전 음성 파일 4개를 전달받았다"면서도 해당 음성 파일 공개 여부에 대해서는 "선거유세 때 이 파일을 틀어야 할지는 당에서 논의해 결정할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재명 후보 캠프 김남준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가정사를 더는 선거에 악용하지 말라"고 맞받았습니다.

김 대변인은 "'막말 대장' 홍준표 대표와 함께하다 보니 남경필 후보의 판단이 흐려진 것 같다"며 "'정책선거 하겠다'고 공언하던 남 후보가 연일 네거티브에 몰두하더니 급기야 막말의 늪에 빠졌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음성 파일에 대해 "이 후보의 셋째 형이 시정관여와 이권개입을 여러 차례 시도했는데 이 후보가 거부하면서 갈등이 불거졌고, 셋째 형은 어머니에게 패륜을 가했다"며 "이 후보가 형님 부부에게 항의하는 통화내용을 악의적으로 편집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이 후보는 '욕설을 한 것은 자신의 잘못'이라고 인정했다"면서도 "형제와 인연을 끊으면서 친인척의 이권개입을 막아낸 건 이재명다운 행동"이라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