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1951년, 판문점이 들어서다…'널문리'는 어떤 곳이었나

채희선, 하현종 기자 mesonit@sbs.co.kr

작성 2018.05.13 13: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판문점은 1951년 경기도 파주 널문리 한 작은 시골 마을에 들어섰습니다.

널문리 마을은 너른 들판에 벼, 감자, 콩이 자라던 소박한 농촌이었습니다. 38선 부근에 있던 이 동네는 아직 남북 구분 없이 평화로운 일상을 보내고 있었습니다.

이 마을에는 작은 주막이 있었는데, 판문점은 이 주막을 주변으로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판문점'이라는 이름은 이 '널문리 가게'를 한자로 번역한 말입니다.

판문점에서는 휴전회담이 열리고 있었기 때문에, 이 동네에는 폭격이 제한됐습니다. 그래서 이 동네는 다른 지역보다 평화로운 동네로 남을 수 있었습니다.

기획 하현종, 채희선 / 구성 권수연 / 편집 권수연 / 도움 배혜민 인턴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