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장시호 "한 아이의 엄마" 눈물로 선처 호소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5.11 13:18 수정 2018.05.11 13: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장시호 "한 아이의 엄마" 눈물로 선처 호소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조카로 삼성그룹을 압박해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후원금을 내게 한 혐의 등으로 1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은 장시호씨가 항소심에서도 눈물로 선처를 호소했습니다.

장씨는 11일 서울고법 형사6부(오영준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항소심 공판에서 최후변론 기회를 얻어 "죄가 너무 커서 감히 용서해달라는 것이 양심 없는 일이란 것을 잘 알지만, 저는 죄인이기 전에 한 아이의 엄마"라며 흐느꼈습니다.

눈물을 흘리며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한 그는 "저는 대한민국 어디에서도 부정할 수 없는 죄인"이라며 "아이에게 제가 해줄 수 있는 것은 국민에 진심으로 용서를 구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평생 가슴에 잘못을 깊이 새기면서 잊지 않으며 살겠다"고 거듭 용서를 구했습니다.

장씨는 최순실씨와 공모해 삼성그룹, 그랜드코리아레저(GKL)를 압박해 영재센터 후원금 18억여원을 받아 낸 혐의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다만 그는 검찰과 특검 수사에서 국정농단 사건을 규명하는 데 필요한 여러 사실관계를 진술하고 수사 단서였던 '제2 태블릿'을 제출하는 등 수사에 협조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검찰은 1심에서 일종의 영미식 '플리바게닝'(범죄 수사 협조자에게 형벌을 감경 또는 감면해 주는 제도) 성격으로 장씨에 대해 1년 6개월의 가벼운 형량을 구형했지만 법원은 구형보다 무거운 2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했습니다.

장씨의 변호인은 "용기를 내서 진실을 고백한 대가로 선처를 구했으나 받지 못했다"며 "세상을 원망하고 낙담하기도 했으나 매일 반성문을 작성하고 참회하며 6개월을 보냈다"며 항소심 재판부에 재차 선처를 해 달라고 부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