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노무현 전 대통령 비하 합성사진으로 강의한 교수…학교 측 "징계 논의"

오기쁨 에디터,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8.05.11 16: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경북대학교의 한 교수가 강의 시간에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사진을 자료로 사용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오늘(11일) 페이스북 '경북대학교 대신 말해드려요' 페이지에는 수업 당시 찍은 것으로 추정되는 사진 1장이 올라왔습니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강의실 앞 프로젝트 스크린 화면에는 고래 몸에 노 전 대통령의 얼굴이 합성된 사진이 떠 있습니다.
경북대학교 노무현 전 대통령 합성사진사진을 올린 이는 "식영과(식품영양학과) 수업을 듣는 중 고래회충에 대해 설명하는 PPT 사진 자료로 이 사진이 사용되었다"며 "학생들이 수업 듣는 중에 헛웃음을 짓는데도 해당 교수는 전혀 당황한 기색 없이 설명을 쭉 이어갔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글쓴이는 "고래회충을 설명하는 데에 일반 고래 사진이 아니라 굳이 고인의 얼굴이 합성된 사진을 써야 했을까? 저는 잘 모르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사진이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서 급속도로 퍼지면서 고인의 얼굴을 합성한 사진을 쓴 것이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해당 사진은 인터넷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사용자들이 지난 2005년 11월 노 전 대통령이 경기 과천시 중앙공무원교육원 신임사무관 대상 특강에서 당시 외교 상황에 대해 했던 연설 내용을 비하하려는 의도로 만든 사진입니다.

이 연설에서 노 전 대통령은 "평화번영의 동북아 시대 되겠나. 고래 싸움에서 등 터지는 새우가 아니라 큰 고래, 작은 고래, 함께 노는 동해바다에 돌고래. 그것이 우리 한국의 목표다"라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이에 대해 경북대학교 대외협력홍보실 관계자는 오늘 SBS 취재진과 통화에서 "해당 교수는 시간강사로 '학생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인터넷에서 자료를 찾던 중 발견해서 쓰게 됐다'고 밝혔다"며 "향후 학칙에 근거해서 위반되는 사항이 있으면 조처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페이스북 '경북대학교 대신 말해드려요', 경북대학교 생활과학대학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