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호, 진에어 대표이사 사퇴·사내이사는 유지

이강 기자 leekang@sbs.co.kr

작성 2018.05.10 17:26 수정 2018.05.14 09: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조양호, 진에어 대표이사 사퇴·사내이사는 유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계열사인 진에어의 대표이사를 맡은 지 49일 만에 자리에서 내려왔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진에어 사내이사직은 유지해 경영에 영향을 행사하면서 책임은 피하려 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진에어는 오늘(1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을 통해 '대표이사 변경' 안내 공시를 냈습니다.

조양호·최정호 대표이사 체제에서 최정호·권혁민 대표이사 체제로 변경한다는 내용입니다.

조 회장은 올해 3월 23일 임기 3년인 진에어 사내이사에 취임하면서 대표이사직도 함께 맡았습니다.

오늘 조 회장은 대표이사에서 물러났지만, 사내이사직은 유지했습니다.

조 회장이 물러난 대표이사 자리에는 지난 3월 조 회장에게 대표이사 자리를 내줬던 권혁민 정비본부장이 복귀했습니다.

진에어는 오늘 "이번 대표이사 변경은 전문 경영인에 의한 책임 경영체제 강화를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진에어는 3월 조 회장이 대표이사로 취임할 당시에도 '책임경영 강화'를 내세웠습니다.

이를 두고 업계 관계자는 "사내이사직을 유지하는 것은 경영에 계속 참여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되고, 대표이사직을 내려놓는 것은 경영에 따른 책임을 피하려는 의도로 해석될 소지가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조 회장이 3월 대표이사를 맡기 전까지 진에어 사내이사 가운데 조 회장 등 오너 일가는 없었습니다.

조 회장의 장남인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은 지난해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났고, 조현민 전 진에어 부사장도 등기이사에 올라 있었지만 이를 내려놓았습니다.

한편 한진그룹 지주회사 격인 한진칼은 진에어 지분의 60%를 가지고 있습니다.

한진칼은 조 회장이 17.8%, 조원태 사장 2.3%, 조현아 전 부사장 2.3%, 조현민 전 전무 2.3% 등 조 회장 일가 주식이 24.8%에 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