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러시아 월드컵 선수단장에 최영일 축구 협회 부회장 내정

소환욱 기자 cowboy@sbs.co.kr

작성 2018.05.10 16: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러시아 월드컵 선수단장에 최영일 축구 협회 부회장 내정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참가하는 한국 선수단을 이끌 단장으로 최영일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이 내정됐습니다.

최영일 부회장은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을 월드컵 기간 지원할 선수단장으로 최근 선임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990년대 축구대표팀의 수비라인을 책임진 최 단장 내정자는 현역 시절 일본 공격수 미우라 카즈요시의 전담 마크맨으로 활약해 '족쇄맨'이라는 별명을 얻었습니다.

최 단장 내정자는 지난해 11월 축구협회 집행부 개편 때 학원 및 클럽 리그와 제도개선을 담당하는 부회장으로 영입됐습니다.

지난해 12월 일본 도쿄에서 열린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때 선수단장을 역임했습니다.

당시 신태용 감독이 이끈 한국은 '숙적' 일본을 4대 1로 대파하고 우승했습니다.

회장단에서는 당시 E-1 챔피언십 한일전 대승을 지켜봤던 최영일 부회장에게 월드컵 단장을 맡기기로 일찌감치 의견을 모았습니다.

최 단장 내정자는 "월드컵 단장이라는 중책을 맡게 돼 어깨가 무겁다"면서 "우리 대표팀 선수들이 최상의 경기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각오를 전했습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