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서 석방된 3명, 美 도착…직접 나가 환영한 트럼프

이혜미 기자 param@sbs.co.kr

작성 2018.05.10 17:40 수정 2018.05.10 18: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한에 억류됐다가 석방된 한국계 미국인 세 명이 전용기를 타고 조금 전 미국에 도착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직접 마중 나가 귀환한 이들을 환영했습니다.

이혜미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에 억류됐다가 석방된 한국계 미국인 김동철, 김상덕, 김학송 씨가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함께 현지 시간으로 오늘 새벽 미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도착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멜라니아 여사, 펜스 부통령 부부와 함께 기지로 직접 마중을 나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착륙한 전용기 안으로 직접 들어가, 석방된 세 사람을 맞았습니다.

잠시 후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모습을 드러낸 세 사람은 다소 지친 모습이었지만 밝은 표정으로 두 손을 높이 치켜들었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이 위대한 세 사람의 석방은 우리 모두에게 매우 중요한 일이었습니다.]

세 사람은 비행기에서 내린 뒤 가진 즉석 기자회견에서 한국어로 소감을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석방된 미국인들이 집으로 돌아와 매우 기쁘다"며, 북미 정상회담 전에 세 사람을 석방한 김정은 위원장에게 감사함을 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인들의 석방은 "한반도 비핵화를 향한 노력의 일부"라며, "완전한 비핵화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김 위원장과의 협상 전망에 대해서는 "그가 정말 뭔가를 하고 싶어 한다고 생각한다"며 "정상회담이 큰 성공을 거둘 것이라 생각한다"고 긍정적으로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에서 직접 미국인들을 데리고 돌아온 폼페이오 장관에 대해서는 "일을 멋지게 해냈다"고 극찬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세계로 나오도록 뭐든지 할 것"이라며, 북한 방문 가능성을 묻자 "가능한 일"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백악관은 석방된 미국인들이 기지에 도착한 뒤 군 의료센터로 이동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