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세월호 선조 위원장 "이르면 7월 세월호 선체 보존 방법 윤곽"

5월 중 내부 의견 듣고 6월에 국민 여론 수렴 절차 진행

SBS뉴스

작성 2018.05.10 14: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세월호 선조 위원장 "이르면 7월 세월호 선체 보존 방법 윤곽"
김창준 세월호 선체조사위원장은 10일 "이르면 7월 초에는 선체 보존 방법, 지역 등에 대한 윤곽이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낮 12시 10분 세월호 선체직립이 완료된 직후 목포신항에서 열린 합동 기자회견에서 "현재 원형 또는 상징적인 보존이냐 등에 관해 결정된 바는 없다. 내·외부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5월 안에 내부 의견을 모아 6월 중순이나 말에 국민 여론을 수렴하는 절차를 진행하려 한다. 이르면 7월 초면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선조위는 선체직립 후 해양수산부의 미수습자 수습 활동을 점검하고 침몰 원인 조사 활동을 한다.

또 활동 시한인 8월 6일까지 선체 보존 계획을 수립해 해양수산부가 이를 집행하도록 한다.

선조위 조사관들은 주기관실과 보조기관실, 축계실, 횡 추진기실, 스태빌라이저가 있었던 핀 안전기실 등을 정밀 조사한다.

조타기 신호를 배 뒷부분 방향타에 전달하는 솔레노이드 밸브가 반쯤 열려 있었던 점, 복원력에 영향을 주는 평형수 탱크 등도 확인한다.

현재 육안상 4년 만에 모습을 드러낸 세월호 선체 좌현에 외력에 의한 현저한 충돌, 함몰 흔적은 확인되지 않았으나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사한다.

해수부는 6월 중순부터 3주간 작업자 진입로 확보 등 기초작업을 한 뒤 7월 초부터 5주간 정밀수색을 한다.

심하게 협착해 들어가 보지 못한 4층 선수 좌현 남학생 객실 일부와 3층에서 화물칸, 기관구역까지 이어지는 개방된 공간들을 집중 수색한다.

김 위원장은 "오늘(10일) 직립 작업 성공으로 세월호 참사와 같은 사회적 참사, 대형재난이 재발해서는 안 된다는 각오를 다시 다졌다. 오늘 성공을 철저한 수습과 원인 조사를 약속드린 국가의 약속을 저희가 틀림없이 이행한다는 각오로 받아들여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