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영상pick] '귀여운 방송사고'…일기예보 방송 도중 갑자기 등장한 '개'

한류경 작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5.10 14:41 수정 2018.05.10 15: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국의 한 방송사에서 일기예보 방송 도중 불쑥 '개'가 나타나는 해프닝이 벌어져 누리꾼들의 웃음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7일, 미국 동물 전문매체 '더 도도' 등 외신들은 일기예보 중 갑자기 개가 등장하는 방송사고 영상을 소개했습니다.

미국 뉴햄프셔주의 지역 방송사 WMUR의 일기예보 생방송 영상입니다.

일기예보 방송을 진행 중이던 기상캐스터 조쉬 저지의 뒤로 갑자기 커다란 개가 어슬렁어슬렁 지나갑니다.'귀여운 방송사고'… 일기예보 방송 도중 갑자기 등장한 '개'저지는 방송 중 예기치 못한 돌발상황에 당황했습니다.

하지만 당황한 것도 잠시, 방송을 진행하던 저지는 날씨를 설명하던 중 "그리고 제 뒤에는 개가 지나가고 있습니다"라고 말하며 재치있게 방송을 이어갔습니다.

저지는 뜻밖의 사태에 새어 나오는 웃음을 참지 못하고 스튜디오 안의 누군가에게 "이 개 이름이 뭐죠?"라고 물었습니다.

화면에 등장한 개의 이름은 벨라입니다. 알고 보니 벨라는 주말 뉴스 앵커인 에이미의 개였습니다.'귀여운 방송사고'… 일기예보 방송 도중 갑자기 등장한 '개'에이미는 곧 있을 수의사 관련 보도 때문에 벨라를 스튜디오에 데려온 것입니다.

외신들에 따르면 에이미는 이 사태에 대해 "회사에서 해고될까 봐 겁이 났다. 하지만 저지의 프로다운 면모로 돌발상황에 잘 대처할 수 있었다. 우린 10년 넘게 함께 일한 친한 동료다"라고 전했습니다.

이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최고의 일기예보다", "개가 등장하는 뉴스라면 매일 챙겨볼 것 같다", "저지의 순발력 있는 대처가 정말 대단하다" 등의 재미있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영상 픽'입니다.

(출처= 유튜브 WMUR-TV, 사진= 페이스북 Amy Coven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