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세월호 직립 D-1…바닥서 40도까지 들어 올리는 예행연습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05.09 08:36 수정 2018.05.09 08: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세월호 선체 세우기를 하루 앞두고 목포신항에서 마지막 점검 작업이 이뤄집니다.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는 9일 오전 7시 3분부터 해상크레인으로 선체 각도를 40도까지 미리 들어 올리는 예행연습을 시작했습니다.

선체직립 계약사인 현대삼호중공업은 선체바닥과 왼쪽에 설치한 'L'자 모양 철제 빔 66개와 1만t급 해상크레인을 와이어(쇠줄)로 연결했습니다.

선조위는 예행연습을 통해 각 선체 부위에 필요한 힘이 정확하게 실릴 수 있도록 와이어 위치와 간격을 정확하게 조정하고 안전성을 점검합니다.

5층 브릿지(선교) 오른쪽 등 와이어와 선체가 맞닿는 일부 선체 부위는 용접, 절단 작업을 하게 됩니다.

세월호 선체 각도 0∼1도가량 들어 올리려면 와이어에 4천300여t 하중이 적절한 위치에 가해져야 합니다.

크레인에 오래 선체를 매달아 둘수록 위험해지므로 예행연습과 10일 예정된 선체직립 작업 모두 4시간 안에 진행됩니다.

선조위와 현대삼호중공업은 이날 35도, 40도, 50도, 55도, 90도 등 6단계에 걸쳐 세월호를 들어 올릴 예정입니다.

김창준 선조위원장은 "선체직립 시기가 애초 예상했던 시기보다 3주가량 당겨졌다"며 "직립 작업이 완료되면 내부 지장물 제거 등을 거쳐 2∼3일 이내 조사관을 투입하고 미수습자 수색 작업도 3주 이내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