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내일 이란핵협정 탈퇴 여부 발표"…북미회담 영향은

손석민 기자 hermes@sbs.co.kr

작성 2018.05.08 05: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현지시간으로 내일 오후 2시 "이란핵협정에 대한 결정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란핵협정은 오바마 대통령 시절인 2015년 7월 미국을 포함한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5개국과 독일이 이란과 맺은 포괄적 공동행동계획입니다.

이란이 핵무기에 쓸 수 있는 고농축우라늄과 플루토늄을 15년 동안 생산하지 않는 등의 대가로 경제 제재를 푸는 내용입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검증이 불가능한 사상 최악의 협상이라며 비난해왔고 수정안이 마련되지 않으면 오는 12일 제재면제조항 갱신 시한에 앞서 협정을 탈퇴할 뜻을 내비쳐왔습니다.

따라서 내일 발표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예고한 대로 협정 탈퇴를 선언할지, 아니면 스스로 대안을 내놓을지 주목됩니다.

만약 미국이 이란핵협정을 탈퇴할 경우 비핵화가 의제인 북미 정상회담에 미칠 영향도 관심입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최근 중동 순방에서 이란과 북한, 두 협상이 별개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그럼에도 핵협정 탈퇴는 이란식의 단계적 방법 대신 북한에 일괄적인 핵 폐기와 철저한 검증을 압박하는 메시지로 비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