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정인 "주한미군 찬성…철수 주장 대비해야 한다는 의미"

문정인 "주한미군 찬성…철수 주장 대비해야 한다는 의미"

최대식 기자 dschoi@sbs.co.kr

작성 2018.05.04 06:20 수정 2018.05.04 08: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정인 대통령 특보가 본인은 주한미군 주둔에 찬성하는데, 뜻이 잘못 전달됐다고 말했습니다. 평화협정이 체결되면 누군가 문제를 제기할 수 있는데, 대비를 해야 한다는 뜻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뉴욕 최대식 특파원입니다.

<기자>

한인 사회를 상대로 남북 정상회담의 성과를 설명하기 위해 뉴욕을 찾은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 특보, 최근의 논란을 의식한 듯 남북이 평화협정을 체결한 이후에도 주한 미군 주둔에 찬성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문정인/대통령 외교안보 특보 : 동북아의 전략적 안정과 우리 국내적, 정치적 안정을 위해서 주한 미군의 지속적 주둔은 저는 바람직하다고 생각 합니다.]

미 외교전문지 기고문에서 주한 미군 철수를 주장한 적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평화협정이 체결되고 북미 국교가 정상화되면 어차피 논의될 문제라는 점을 지적했을 뿐이라는 겁니다.

[미리 준비할 필요가 있다는 그런 의미에서 얘기한 것이지. 제가 주한 미군 철수를 주장한 적은 없습니다.]

설명회 직전 문 특보는 키신저 전 미 국무장관을 만나서도 평화협정 체결 이후 주한미군 주둔 문제에 대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키신저 전 장관이) 대한민국이 원하면 미국은 주한 미군을 유지할 것이다. 문제는 한국 내 합의가 중요하다고 말하더라.]

북미 정상회담 장소로는 남, 북, 미 정상이 함께 만날 수도 있는 판문점이 가장 좋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특보는 이어 오늘(4일) 밤 워싱턴의 한 연구단체에서 비핵화된 한반도의 미래라는 주제로 열리는 강연회에 참석해 연설할 예정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