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변호인단 줄리아니 "북한 억류 미국인 3명 '오늘' 풀려날 것"

이강 기자 leekang@sbs.co.kr

작성 2018.05.04 00:42 수정 2018.05.04 08: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북한에 장기 억류된 한국계 미국인 3명의 석방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은 이들이 "오늘" 풀려날 것이라고 현지시간 어제 언급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법무팀에 최근 합류한 줄리아니 전 시장은 어제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3명의 억류 미국인이 오늘 석방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CNN방송 등이 보도했습니다.

줄리아니 전 시장은 인터뷰에서 "우리는 김정은을 충분히 이해시켜 3명의 억류된 미국인이 오늘 풀려나도록 했다"며 그 시점을 '오늘'로 적시했습니다.

그러나 줄리아니 전 시장은 이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곁들이진 않았습니다.

이와 관련, 로이터통신은 "줄리아니 전 시장이 석방과 관련된 협상 진행 상황을 직접 알 위치에 있는지 분명하진 않다"며 백악관에 이에 대한 확인을 요청했으나 답을 얻지 못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밤 트위터에 "지난 정부가 북한 노동교화소로부터 3명의 인질을 석방하라고 오랫동안 요청해왔으나 소용없었다"며 "채널 고정!"이라고 언급,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억류자 석방을 둘러싼 물밑협상이 타결됐음을 시사했습니다.

북한에는 현재 김동철, 김상덕, 김학송 등 모두 한국계인 미국인 3명이 억류돼 있으며, 미정부는 이들의 석방 문제를 이번 정상회담 의제로 논의하겠다는 뜻을 밝혀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발언은 북 억류 미국인 3명이 최근 노동교화소에서 풀려나 평양의 모 호텔로 거처를 옮겼다는 소식이 전해진 뒤 나온 것이어서 더욱 관심을 모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