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탁구, 세계선수권서 27년 만에 '남북 단일팀' 구성

서대원 기자 sdw21@sbs.co.kr

작성 2018.05.03 17:00 수정 2018.05.03 17: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여자탁구, 세계선수권서 27년 만에 남북 단일팀 구성
스웨덴 할름스타드에서 열리고 있는 2018 세계탁구선수권대회(단체전)에 참가한 우리나라와 북한 여자 대표팀이 1991년 지바 세계선수권 이후 27년 만에 남북 단일팀을 구성했습니다.

대한탁구협회는 오늘 8강에서 맞붙을 예정이었던 남과 북 여자 대표팀이 단일팀 구성에 합의함에 따라 경기 없이 4강에 진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단일팀 성사는 토마스 바이케르트 국제탁구연맹(ITTF) 회장이 주선하고 남과 북 대표팀이 단일팀 구성에 합의하면서 성사됐습니다.

현재 참가한 한국 선수 5명과 북한 선수 4명을 모두 포함해 단일팀 엔트리를 구성하기로 함에 따라 우리나라의 서효원, 양하은, 전지희, 김지호, 유은총, 북한의 차효심, 최현화, 김남해, 김송이가 남북 단일팀 멤버가 됐습니다.

단일팀의 명칭은 평창올림픽 때 단일팀을 구성했던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처럼 'KOREA'로 표기합니다.

국기는 태극기와 인공기를 공동기로 게양하고, 유니폼은 제작 시간이 없어 기존 복장으로 경기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남북 단일팀은 일본과 우크라이나의 8강전 승자와 내일 준결승전을 치릅니다.

한국 탁구가 남북 단일팀을 구성한 건 1991년 지바 세계선수권 이후 27년 만입니다.

당시 단일팀은 여자 단체전에서 현정화와 북한의 리분희 등을 앞세워 세계 최강 중국의 아성을 깨고 우승했습니다.

탁구협회는 오는 8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도 남북 단일팀 구성을 추진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