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교통사고 당시 마오쩌둥 손자 사망설 확산

유영수 기자 youpeck@sbs.co.kr

작성 2018.05.01 17: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北 교통사고 당시 마오쩌둥 손자 사망설 확산
마오쩌둥의 친손자인 마오신위가 지난달 22일 북한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사망자 가운데 포함돼 있다는 보도가 확산하고 있습니다.

미국 화교의 중문 매체인 세계일보가 전한 이 소식은 32명의 중국인 사망자 다수가 한국전쟁 참전군인의 자녀였고, 여기에 마오신위도 포함돼 있다는 내용으로 중화권 매체들을 중심으로 퍼져 나가고 있습니다.

마오신위는 마오쩌둥의 차남인 마오안칭의 외아들로 마오쩌둥의 유일한 적손이며, 2010년 40세의 나이에 중국 최연소 군장성으로 승진해 중국 군사과학원 전략연구부 부부장 등을 지냈습니다.

교통사고는 이들 중국인 관광객이 한국전쟁에서 숨진 마오쩌둥의 장남 마오안잉이 묻혀 있는 평안남도 회창군의 '중국 인민지원군 참전 사망자 묘역'을 참배하고 돌아오던 길에 발생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마오신위가 포함된 것이 맞다면, 마오신위가 큰아버지 묘소를 다녀오다가 숨졌고, 마오쩌둥의 자손이 2대에 걸쳐 한반도에서 숨지게 된 셈이 됩니다.

신문은 '중국 홍가회' 소속의 이들 여행단에는 왕궈쥔을 단장으로 다이성, 정청원 등 혁명 원로 자녀 들과 함께 마오쩌둥 사상을 추종하는 좌파사이트인 우유즈샹 주필 시웨이밍도 포함돼 있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중국과 북한 당국이 사상자 명단을 공개하지 않고 있는 가운데 중국의 어느 관영매체도 이 소식을 전하지 않고 있어서 마오신위 사망설의 진위는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 22일 사고일을 전후해 마오신위 주변 인사들이 마오신위를 일상적으로 언급한 포스트가 올라 있을 뿐, 현재 그의 현재 신상에 대한 소식은 나타나지 않습니다.

마오신위 사망설은 사고 사망자들에 대한 북한의 이례적인 예우와 신속한 처리로 인해 증폭되고 있는 측면이 크다는 분석이 많습니다.

북한은 당시 사고 수습 과정에서 사망자 시신과 부상자를 후송하는 전용 열차를 편성한 뒤, 25일 평양역을 출발할 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직접 열차에 올라 침통한 표정으로 전송하기도 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사고 다음날인 23일 북한 주재 중국대사관을 찾아 위로의 뜻을 밝히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보낸 전문에 "그 어떤 말과 위로나 보상으로도 가실 수 없는 아픔을 준 데 대해 깊이 속죄한다"는 이례적인 표현을 쓰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