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예술단 평양 공연 경비 15억 8천900만 원 남북 협력기금서 지원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4.20 16:54 수정 2018.04.20 16: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예술단 평양 공연 경비 15억 8천900만 원 남북 협력기금서 지원
이달 초 예술단의 평양공연에 들어간 비용 15억8천900만원이 남북협력기금에서 지원됩니다.

정부는 20일 제293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를 열고 이달 초 진행된 예술단과 태권도시범단의 평양공연에 들어간 비용을 협력기금에서 지원하는 방안 등을 서면으로 심의·의결했습니다.

세부적으로는 ▲가수 출연료 및 스태프 인건비 2억7천만원 ▲항공료 및 물류비 5억4천400만원 ▲음향·조명·영상장비 등 시스템 4억800만원 ▲제작·기획비 1억4천200만원 등으로, 모두 출연진과 기술진, 항공사 등에 지급됩니다.

가수 조용필과 윤도현, 정인, 서현, 걸그룹 레드벨벳 등이 포함된 예술단은 지난달 31일 전세기로 방북, 4월 1일과 3일 등 두 차례 평양에서 공연했습니다.

통일부 관계자는 "개별 출연진에 지급된 출연료는 영업비밀에 속해 공개하지 못한다"며 "예술단의 숙박 및 식사, 평양 내 이동수단 등 일체의 편의는 북한이 제공했다"고 말했습니다.

정부는 또 개성 만월대 발굴 유물자료를 디지털 아카이브로 구축하는 데 소요되는 경비 5억1천100만원과 남북 이산가족 교류 활성화에 대비하기 위해 이산가족 유전자 검사에 필요한 경비 10억5천만원도 남북협력기금에서 지원하기로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