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심' 폼페이오, 극비리 北 방문…김정은 위원장 만났다

정하석 기자 hasuk@sbs.co.kr

작성 2018.04.18 20:32 수정 2018.04.18 21: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남북 정상 회담 이후 열리는 북한과 미국의 정상 회담 준비도 차츰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내정자가 이번 달 초에 극비리에 북한을 방문해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 비핵화 의지를 확인했다고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밝혔습니다. 지금까지는 분위기가 상당히 긍정적입니다.

워싱턴 정하석 특파원입니다.

<기자>

미·일 정상회담에 앞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 최고위급 대화 사실을 공개했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북한과 고위급 직접 대화를 가졌습니다. 최고위급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미국 언론들은 이 인사가 폼페이오 국무장관 내정자라고 보도했습니다.

북미 정상회담 준비를 진두지휘하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의 복심입니다.

이달 초 부활절 연휴 기간에 비밀리에 방북해 김정은 위원장을 만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지난 2000년 올브라이트 국무장관 이후 18년 만에 최고위급 인사가 평양을 찾은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면담 결과에 만족감을 나타냈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대화는 선의로 진행됐고, 많은 좋은 일들이 일어날 것으로 굳게 믿습니다.]

비핵화 전반에 대해 깊숙한 논의가 이뤄졌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지난주 인준 청문회에서 폼페이오 내정자가 북한 핵의 외교적 해법을 강조한 것도 면담의 긍정적 성과를 반영한 결과로 보입니다.

북미 간 최고위급 직접 대화는 두 가지 긍정 신호를 보내고 있습니다.

양측 모두 회담에 적극적이라는 점, 또, 비핵화의 접점을 찾는 게 쉽지는 않겠지만 불가능하지도 않다는 것을 인식한 겁니다.

(영상취재 : 박은하, 영상편집 : 정용화)    

▶ '종전'에서 '비핵화'까지…북미, 한반도 현안 폭넓게 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