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김정은 극비면담…트럼프 "남북 '종전논의' 축복"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4.18 09:08 수정 2018.04.18 11: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폼페이오-김정은 극비면담…트럼프 "남북 종전논의 축복"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내정자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특사 자격으로 지난 부활절 주말(3월31일∼4월1일) 극비리에 방북,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났다고 미국 워싱턴포스트(WP)와 로이터통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이는 5월∼6월 초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미간 최고위급 접촉이 이뤄진 것이어서, 북미 정상회담 준비가 급물살을 탈 조짐입니다.

특히 최대 의제에 해당하는 비핵화 문제와 종전선언 문제 등을 깊숙이 조율했을 것으로 보여 크게 주목됩니다.

WP는 이 사안을 잘 아는 두 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중앙정보국(CIA) 국장인 폼페이오가 지난달 말 국무장관으로 지명된 이후 트럼프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극비리에 방북, 김 위원장을 면담했다고 보도했습니다.

WP는 트럼프 대통령이 가장 신뢰하는 '복심'인 미국측 특사와 '불량국가' 독재 지도자 간 극히 이례적 만남은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 북한의 비핵화 프로그램에 관한 직접 대화를 위한 기초를 쌓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었다고 풀이했습니다.

또 이번 북미간 접촉은 빌 클린턴 행정부 시절인 2000년 매들린 올브라이트 당시 국무장관이 김 위원장의 부친인 김정일 당시 북한 국방위원장을 만난 이래 가장 최고위급이라고 WP는 전했습니다.

폼페이오 내정자는 CIA 전담팀을 진두지휘하며 북미 정보당국 간 막후 채널을 가동, 북미정상회담을 위한 물밑 조율 작업을 주도해왔습니다.

특히 북한 당국이 북미정상회담에서 비핵화 문제에 대해 논의할 의향이 있다는 입장을 미국에 직접 전달했다고 미 행정부가 지난 8일 밝힌 바 있는데, 이는 폼페이오 내정자가 방북한 지 일주일이 지난 시점이었다고 WP는 보도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 주 팜 비치의 개인 별장인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장에서 기자들에게 "최고위급에서 북한과 직접 대화를 했다"고 언급, 북미 간 접촉주체가 누구인지를 놓고 관심이 집중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구체적인 시점과 장소 등은 밝히지 않은 채 "우리는 북한과 매우 높은, 극도로(extremely) 높은 수준의 직접 대화를 나눴다"고만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로이터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김정은 위원장과 대화를 나눠왔다"고 보도, 접촉주체를 놓고 잠시 혼선이 있었으나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대통령은 최고위급 차원에서 대화가 이뤄졌다고 말한 것이며, 직접 자신이 함께 있었던 건 아니라고 밝혔다"고 해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남북 간 종전협정 체결 논의도 지지한다는 뜻을 공개적으로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남북한)은 종전 문제를 논의하고 있으며, 나는 이 논의를 축복한다. 이 논의를 정말로 축복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27일 열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남북정상회담 의제로 종전협정 체결 문제가 논의되고 있다는 사실을 미국 측이 공식 확인한 것이자, 이에 대해 지지 의사를 표명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이와 관련해 WP는 남북 한 종전 혹은 평화협정을 체결하려면 미국의 직접적인 동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북미 간 원활한 협의를 전제로 '6월 초 또는 그 이전'에 회담이 열릴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그는 그러나 "일이 잘 안풀려 우리가 회담을 하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며 회담 불발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습니다.

이어 "우리는 우리가 취해온 매우 강력한 이 길로 계속 나갈 것이다. 무슨 일이 일어날지 보자"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 개최 후보지로 5개 장소가 검토되고 있다고도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구체적인 장소는 언급하지 않은 채 '미국이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고개를 가로저으며 "노(No)"라고만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