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동상이몽2' 노사연-이무송, 결혼에 대한 속마음…"얼마나 힘들었을까"

SBS뉴스

작성 2018.04.17 04: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동상이몽2 노사연-이무송, 결혼에 대한 속마음…"얼마나 힘들었을까"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노사연 이무송 부부가 결혼을 선택한 이유를 털어놓았다.

16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 노사연 이무송은 저녁식사를 하며 속마음을 전했다.

노사연은 식사 도중 이무송에게 “오빠”라고 호칭하며 연애시절 오빠라고 호칭한 것에 대해 질문을 던졌다. 이무송은 “과거 오빠라고 불렀을 당시 그 말이 다른 사람들 사이에 묻혔다. 자신없어하고 쑥스러워 보였다”고 말했다.

이에 노사연은 고개를 끄덕였고, 이무송은 “아무렴 어떠냐. 우리가 대한민국에 연상연하로 선을 하나 긋지 않았냐”고 노사연을 토닥였다.

노사연의 ‘오빠’ 애칭에 이무송도 “연이”를 연발했다. “우리 연이 이제 이혼하자는 말 안할 거지. 우리 연이 밥 먹기 전에 하고 밥 먹고 나서 하고 그랬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노사연은 이무송에게 결혼을 결심하게 된 이유를 물었다. 이무송은 “당신을 사랑하니까 결혼했지. 누나 같은, 엄마 같은, 나를 포용해주고 내 편이 돼 주는 그런 넉넉함의 아내라고 생각해서 결혼했다. 그걸 바라고 결혼한거다”라고 답했다.

이를 듣던 노사연은 “애초부터 달랐다. 나는 내 남편에게 여자로 보이고, 의지하고 싶었다. 그래서 그런 기대감으로 택했다”고 했고, 이무송은 “남편으로 의지하면서 모성애로 감싸주길 바랐다”고 덧붙였다.

노사연은 “그러기에 내 경험이 부족했다. 당신과 나, 얼마나 힘들었을까”라며 지난 세월을 떠올렸다.

다음날 아침, 두 사람은 수영장 데이트를 나섰다. 이무송이 수영선수 출신이었던 만큼 노사연을 리드하며 사랑 가득한 모습을 보였다. 노사연은 이무송에게 “당신이 있으면 모든 잘 할 수 있어. 당신은 꿈돌이야”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은 매주 월요일 방송된다.

(SBS funE 손재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