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김경수 거듭 해명…"총영사 추천 틀어지자 협박"

이한석 기자 lucaside@sbs.co.kr

작성 2018.04.16 20:43 수정 2018.04.16 21: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러자 김경수 의원이 지난 주말에 이어 오늘(16일) 다시 기자회견을 열고 사건 연루 의혹을 거듭 부인했습니다. 구속된 김 모 씨를 어떻게 만났고 또 어떻게 관계가 틀어졌는지 구체적으로 설명했습니다.

기자회견 내용은 이한석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김경수 의원이 이틀 만에 두 번째 해명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댓글 조작 사건에 관여한 사실이 없다며 배후설을 거듭 부인했습니다.

[김경수/더불어민주당 의원 : 의혹이 부풀려지고 있는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대단히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일명 드루킹, 김 모 씨와 알게 된 경위도 밝혔습니다.

김 씨가 지난 2016년 중반, 당시 문재인 전 대표를 돕겠다며 자신을 찾아왔고 이후 김 씨 요청에 따라 경기도 파주 사무실을 두 차례 격려 방문하기도 했다고 말했습니다.

전문가 그룹의 자발적인 지원이라고 생각해 안희정 전 지사가 강연할 수 있도록 김 씨를 소개해 주기도 했다고 했습니다.

그러다가 대선 이후 김 씨가 대형 로펌 변호사를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해 자신도 추천 차원에서 청와대에 전달했는데 외교 경험이 부족해 받아들여지지 않자 그때부터 김 씨가 돌변해 협박까지 했다는 겁니다.

[김경수/더불어민주당 의원 : 자기들이 돈도 많이 있고 한데 문재인 정부에 등을 돌리면 어떻게 되는지 보여줄 수 있다.]

청와대도 김 의원으로부터 협박 사실을 듣고 민정비서관이 피 추천인을 한 차례 만났지만 최종적으로 부적합 판정을 내렸다고 설명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김 씨 등 2명을 제명하고 진상조사단을 꾸리는 등 부랴부랴 사태 수습에 나섰습니다.

그러나 당 대표까지 나서 '댓글 조작' 의혹을 고발한 게 예상치 못한 부메랑으로 돌아오자 곤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공진구, 영상편집 : 이승희)   

▶ 경찰 조사 댓글은 2건뿐…다른 여론조작 의혹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