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세월호 4주기 추모 물결…유가족·시민 함께 눈물

원종진 기자 bell@sbs.co.kr

작성 2018.04.16 17: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서 각지에서 추모 물결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경기도 안산의 합동분향소에서는 4주기 영결식이 열렸습니다. 안산 합동분향소는 오늘(16일) 영결식을 끝으로 문을 닫습니다. 현장 취재기자 연결해 보겠습니다.

원종진 기자, 많은 분들이 추모식을 함께했다면서요?

<기자>

제가 나와 있는 안산 세월호 참사 정부 합동 분향소에서는 조금 전 3시부터 시민과 유가족 5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세월호 참사 4주기 추모식이 거행되고 있습니다.

지금은 희생 학생들의 이름이 일일이 거명되는 가운데 유가족과 시민들의 헌화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전명선 4·16 유가족 대책 협의회장 등 유가족들은 추도사에서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안전사회 건설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유가족들이 추도사 도중 울먹이며 말을 잇지 못할 때는 참석한 시민들도 함께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보였습니다.

총리와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정당 대표, 정치인들도 세월호 4주기 추모식에 모습을 보였습니다.

앞서 낮 1시에는 4·16 안산 시민연대 등 시민단체들이 안산 시내에서 4주기 추모 행진을 벌였습니다. "가만히 있지 않겠습니다."라는 제목의 행진은 안산 고잔역을 출발해 세월호 기억교실을 들렸다가 합동분향소 앞까지 이어졌습니다.

인천에서는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43명 중 지난 2014년에 영결식을 치르지 못한 11명을 대상으로 일반인 희생자 영결식 및 추모식이 열렸습니다.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도 저녁 7시 반부터 세월호 4주기 추모 미사가 예정돼 있는 등 애도의 물결은 밤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