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드루킹' 댓글 당원 2명 제명했지만…야권 총공세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18.04.16 17: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더불어민주당은 댓글 조작 사건으로 구속된 일명 드루킹 등 당원 2명을 제명하고 논란의 확산을 막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야권은 총공세를 이어갔습니다.

민경호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오늘(16일) 최고위원회의에서 필명 드루킹으로 알려진 김 모 씨와 우 모 씨 등 당원 2명을 제명하기로 했습니다. 인터넷 댓글 조작에 연루된 책임을 물은 겁니다.

민주당은 또 자체 진상조사단을 구성해 "실추된 민주당원의 명예 회복에 나서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추미애 대표는 "김경수 의원과 연락했다는 이유만으로 정치공세에 나선 야당에 강력히 대응하겠다"며 논란 확산 차단에 주력했습니다.

야권은 총공세에 나섰습니다. 자유한국당은 "댓글 조작 사건을 개인의 일탈이나 실패한 청탁으로 덮어서는 안된다"고 비판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지난 대선 당시에도 댓글공작이 있었던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두 야당은 오늘 각각 서울지방경찰청을 찾아 이주민 청장을 면담하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민주평화당도 대검찰청을 찾아 "사건을 송치받은 지 20여 일이 지난 것 같은데 아직 국민에게 전혀 알리지 않고 있다"면서 "철저한 수사가 이뤄지지 않으면 특별검사를 추진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